메트로신문은 2003년 01월부터 회원서비스를 하고 있습니다. 그 동안 많은 독자님들이 관심과 성원을 보내주셨습니다.

오랜 기간 서비스를 운영하는 동안 개인정보 관련 정책이 많이 바뀌어 현재는 정책상 주민등록번호는 사용할수 없습니다.

이전 가입자 주민등록번호는 현재 삭제 처리하여 독자님 개개인을 판단할 수 있는 정보는 전화번호, 이메일 정도 입니다.

이전 가입시 등록하신 전화번호나 이메일을 분실하거나 현재 사용하지 않으시는 분들은 재가입하여 주시면 됩니다.